처음으로질문게시판오시는길
펜션소개펜션미리보기민박소개예약안내식당 및 특산품열린광장
펜션소개오시는길
옹녀와변강쇠개미와 배짱이흥부와 놀부
민박소개
예약안내예약확인
식당 및 특산품
공지사항질문게시판사진갤러리이용후기주변관광지


공지사항
질문게시판
사진갤러리
이용후기
주변관광지
고객상담 : 010-5267-5831
주변관광지

1. 지리산 천왕봉

지리산은 금강산, 한라산과 더불어 삼신산(三神山)의 하나로 알려져 왔으며, 신라 5악중 남악으로 '어리석은 사람(愚者)이 머물면 지혜로운 사람(智者)으로 달라진다 해서 지리산(智異山)'이라 불리워 왔다. 지리산은 백두산의 맥이 반도를 타고 내려와 이 곳까지 이어졌다는 뜻에서 두류산(頭流山)이라고 불리워지기도 하고, 불가(佛家)에서 깨달음을 얻은 높은 스님의 처소를 가리키는 '방장'의 그 깊은 의미를 빌어 방장산(方丈山)이라고도 하였다.

지리산국립공원(智異山國立公園)은 1967년 12월 29일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곳으로 경상남도 하동군, 산청군, 함양군, 전라남도 구례군, 전라북도 남원시 등 3개 도, 5개 시.군, 15개 읍.면에 걸쳐 있는 곳으로 그 면적이 440.517㎢에 이르고 있다.

지리산은 남한에서 두번째로 높은 봉우리인 천왕봉(天王峰 : 1,915.4m)을 비롯하여 제석봉(帝釋峰 : 1,806m), 반야봉(盤若峰 : 1,732m), 노고단(老姑壇 : 1,507m) 등 10여 개의 고산준봉이 줄지어 있고 천왕봉에서 노고단까지 이르는 주능선의 거리가 25.5㎞로서 60리가 넘고 지리산의 둘레는 320㎞로서 800리나 된다.


2. 동의보감 촌

지리산과 동의보감의 고장 산청은 당대 최고의 명의인 류의태 선생과 허준 선생과 조선후기에 중국에 까지 명성을 떨쳤던 초삼, 초객 형제 등 명의들을 많이 배출한 전통한방의 본 고장이다.

또 지리산 자락에서 자생하는 약초는 그 효능이 탁월할 뿐만 아니라, 우수성이 널리 알려졌다. 이런 전통을 이어받아 산청군에서 금서면 특리 일원에 산청한의학박물관을 짓고 한방약초축제를 열고, 동의보감촌을 조성하는 등 산청을 한방약초, 한의학의 성지로 만들고자 하고 있다.
동의보감촌에는 우주 삼라만상을 구성하는 다섯가지 요소(나무, 불, 흙, 광물, 물)를 주제로 한 산청한방테마공원이 있다. 테마공원은 기존 수림대와 계곡을 친환경적으로 조성하였으며 산책과 휴게시설등을 이용할 수 있다.


3. 구형왕릉

국내 유일의 돌로 쌓은 왕릉, 구형왕릉, 이 능은 가야 10대 임금인 구형왕의 무덤으로 전해지고 있는 돌무덤이다. 구형왕은 구해 EH는 양왕이라 하는데 김유신의 증조부이다. 521년 가야의 왕이 되어 532년 신라 법흥왕에게 영토를 넘겨줄 때까지 11년간 왕으로 있었다.

이 무덤을 둘러싸고 석탑이라는 설과 왕릉이라는 2가지 설이 있었다. 이것을 탑으로 보는 이유는 이와 비슷한 것이 안동과 의성지방에 분포하고 있는데 근거를 두고 있다. 왕릉이라는 근거는 동국여지승람, 산음현 산천조에 현의 40리 산중에 돌로 쌓은 구룡이 있는데 4면에 모두 층급이 있고 세속에는 왕릉이라 전한다라는 기록이 있다.

이 무덤에 왕명을 붙인 기록은 조선시대 문인인 홍의영의 왕산심릉기에 처음 보이는 무덤의 서쪽에 왕산사라는 절이 있어 절에 전해오는 왕산사기에 구형왕릉이라 기록되었다고 하였다. 일반무덤과는 달리 경사진 언덕의 중간에 총높이 7.15m의 기단식 석단을 이루고 있다.


4. 래프팅 관광

경호강은 산중의 산으로 불리우는 지리산을 배경으로 천혜의 자연경관 속에 산청의 풍요로운 인심과 조화되어 산청의 자존심을 지키며 오늘도 묵묵히 흐르고 있습니다.
국내 어느 곳보다 자연경관이 뛰어나고 수량이 좋아 래프팅의 스릴을 만끽할 수 있으며 아름다운 자연 절경을 배경으로 친구,연인은 물론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휴양지입니다.


5. 지리산 둘레길(5코스)

옛길 고갯길 숲길 강변길 논둑길 농로 마을길을 씨줄날줄로 엮는 지리산 둘레길 중 가장 아름답고 슬픈 길은 산청군 금서면 수철마을에서 시작된다(제5길)
완만한 산줄기에 둘러싸인 수철마을에서 고동재까지는 3.5km. 그 옛날 가락국의군대가 고동을 불렀다는 고동재를 넘으면 가현마을이 나온다.
원동마을 뒷산(601m)을 오르면 나오는 봉우리는 사방이 탁 트인 전망대와 산불감시초소가 위치해 있으며, 동쪽으로 수철마을의 다랑논과 산청읍내가 희미하게 보이고, 단풍으로 물든 남쪽 연봉에 지리산 천왕봉이 걸개 그림처럼 걸려있다. 방곡천이 흐르는 서쪽으로는 방곡마을과 '산청·함양사건추모공원' 이 아스라하게 보인다.

전망대와 가까운 북쪽의 봉우리는 왕산과 문필봉으로 산허리에는 고령토를 채취한 생채기가 곳곳에 남아 있다.
지리산 둘레길은 원동마을 뒷산을 내려오자마자 쌍재를 만난다. 쌍재는 바람재와 고동재 중간에 위치한 고개로 승용차가 다닐 정도로 넓다.
지리산 둘레길 쌍재 구간은 왕산(924m)의 산허리를 잠시 에두른다. 왕산은 고대 가락국의 마지막 왕인 구형왕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돌무덤을 품고 있다.
지리산 둘레길은 쌍재마을에서 왕산계곡 숲길로 접어든다. 단풍터널이 계곡을 건너는 순간 발 아래로 끝이 보이지 않는 폭포가 하나 나온다.
동네 처녀를 짝사랑하던 총각이 상사병에 걸려 죽었다는 그럴듯한 전설을 간직한 상사폭포다. 30m 높이의 상사폭포는 아래에서 올려다 볼 때 더 웅장하다. 갈수기라 물이 적지만 은빛 물줄기가 쏟아지는 소리가 우레처럼 들린다.


6. 유의태 약수터

류의태 약수터에 얽힌 전설이나 설화로는 류의태 자신이 고치지 못하는 불치의 난치병도 "千蚓水"(萬蚓水라고도 함)를 먹어 고쳤다는 설화가 전해지고 있으며, 신의 류의태의 가르침속에 무릇 물에는 서른세가지 종류가 있고 그 약효가 달라 의원은 약효를 내는데 물을 가려써야 한다며 물중에 정화수(井華水)에 이어 두번째로 치는 여름에 차고 겨울에 온(溫)한 "한천수(寒天水)"로 장복하면 반위(反胃:胃癌)를 다스린다는 물로 왕산의 약수가 이에 해당한다고 전해지고 있는데 눈이 내린 한겨울에도 왕산의 약수는 김이 모락모락 나고 맛이 참으로 좋다는 것을 느낄수 있다.
류의태 선생 활동시 한약제조에 사용되었던 샘터(일명:약물통)의 약수는 돌너덜 아래 자리잡은 서출동류수(西出東流水)로 위장병과 피부병등 불치병 치료에 효험이 있다고 하여 많은 사람들이 즐겨 애용하는 곳이다


7. 왕산. 팔봉산

가락국의 멸망을 지켜본 구형왕의 능과 삼국통일의 주역 김유신이 활쏘기를 했다는 사대(射臺)가 있는 왕산과 선비의 고장인 산청을 상징한다는 필봉산은 산청군 금서면 일대에 높이 솟아 있다. 이런 사연을 안고 있어서 산 이름도 왕산이다.

지리산에는 예상외로 가락국과 관련된 이야기가 많다. 왕산과 지리산을 연결하는 깃대봉에 이어 아직도 성곽의 모습이 남아 있는 왕등재, 칠선계곡 쪽에 있는 국골 등에는 가락국의 전설이 살아 있다. 깃대봉은 가락국을 상징하는 깃대를 꼽은 곳이며, 왕등재는 왕이 올랐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주변에는 토성이 남아 있다. 또 국골은 나라가 있었던 골짜기란 뜻으로 곡식을 보관했다는‘두지터’와‘얼음터’등의 지명이 있으며, 칠선계곡 입구에 있는 마을 추성리도 국골에 있었던 추성산성에서 따온 이름이라는 것이다. 역사를 잃어버린 나라라고 일컫는 가락국의 내력이 전설로 전해 오는 현장이 지리산록이다.

왕산의 산행은 금서면 화계리에 있는 덕양전 옆길을 따라 1km 정도 거리에 있는 구형왕릉에서 시작된다. 덕양전에는 홍살문을 비롯해 구형왕과 왕비의 영정을 모신 영정각, 안향각, 연신문, 추모재, 정숙당 등의 건물들이 가득하다. 산청읍에서 버스를 이용했다면 여기서 내려야 한다. 자가용은 구형왕릉까지 갈 수 있다. 등산로는 왕릉으로 향하는 다리를 건너기 전에 왼쪽 계곡을 따라 오르는 길과 왕릉의 돌담 옆으로 이어진 길이 있다. 어느 쪽을 들머리로 해도 상관없다. 왕산은 구형왕릉을 중심으로 긴 타원형으로 한바퀴 돌아오는 코스가 개발돼 있기 때문이다

* 자료제공 : 산청군 문화관광과


형제펜션민박
펜션소개 펜션미리보기 민박소개 예약안내 식당 및 특산품 열린광장